5월 이달의 독립운동가·6.25전쟁 영웅은?

5월의 독립운동가에 한국 독립을 지원한 가네코 후미코(1903~1926)와 후세 다쓰지(1879~1953) 선생이 선정됐다.

1923년 일본 도쿄 간토(관동) 대지진으로 사회가 혼란한 가운데 일제에 의해 조선인·중국인 학살사건이 벌어졌고, 일제는 이에 대한 비난을 모면하고자 당시 폭탄 투척 계획을 세웠던 박열과 가네코 후미코를 ‘대역사건’ 혐의를 씌워 기소했다.

이에 박열과 가네코 후미코는 일제의 만행을 고발하는 투쟁을 벌였다. 가네코 후미코는 수많은 회유에도 전향을 거부하고, 법정에서 조선 치마저고리를 입고 자신을 ‘박문자’라고 밝히며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후세 다쓰지는 변호사가 된 후 일본 제국의 조선 침략에 대해 관심을 가졌고, 대역사범의 누명을 쓰고 법정투쟁을 벌이는 박열과 가네코 후미코의 변론을 맡았다.

이후에도 그는 조선의 나주 농민들을 대변하는 등 조선인의 권리 투쟁에 힘쓰며 조선 민중의 항일운동에 함께했다.

정부는 가네코 후미코 선생에게 2018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후세 다쓰지 선생에게 2004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각각 추서했다.

한편 이달의 독립운동가는 보훈처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거쳐 선정한다. 독립유공자의 독립정신을 계승하고 후세들의 나라사랑 정신 고취에 기여하고자 매월 독립운동가를 선정해 그분들의 생애와 공적 등을 집중 재조명한다.

5월의 6·25전쟁영웅에는 포로수용소에서 인류애를 실천한 에밀 조세프 카폰(Emil Joseph Kapaun) 미국 군종 신부가 선정됐다.

에밀 조세프 카폰 신부는 1950년 7월 미국 군종 신부로 파병됐다.

그가 속한 부대인 제1기병사단 제8기병연대가 평안북도 운산까지 진격한 뒤 중공군에 의해 고립돼 후퇴하게 되자 그는 부상자들을 돌보기 위해 자발적으로 잔류했다.

카폰 신부는 1950년 11월 중공군에 의해 전쟁 포로로 잡혀 포로수용소에 수감됐다. 수용소에서도 그는 부상자들을 간호하고, 부상자들을 위해 목숨을 걸고 음식을 구해오는 등 인류애를 실천했다.

헌신적으로 전우를 돌보던 카폰 신부는 오랜 수감 생활과 부상, 혹독한 추위 등으로 1951년 5월 23일 사망했다.

미국 정부는 카폰 신부의 공적을 기려 2013년 미국 최고 무공훈장인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우리 정부는 2021년 대한민국 최고 무공훈장인 태극무공훈장을 추서했다.

이달의 6·25전쟁영웅도 보훈처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의를 거쳐 선정한다. 해당 6·25전쟁영웅과 관련한 생애와 공적 등을 조명하는 행사 등이 함께 펼쳐진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목록
종합뉴스 > 문화
종합뉴스 > 문화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최근글,댓글 출력
정부 “이탈 전공의, 전문의 자격 취득하..
과로로 뇌출혈 발생 공무원…“보훈보상대상..
고속도로 개방형 휴게소 추진
한약 건보 적용 확대
尹 대통령 “우리는 정치적 운명 공동체”..
최근글,댓글 출력
로봇진흥원, 첨단제조로봇 89개 과제 1..
가스公, 개인정보보호 국제 표준 인증 신..
농협경제지주, 온라인사업 대폭 확대
아시아나항공, 호국 보훈의 달 국내선 특..
관세청, 작년 '해외직구' 불법·위해물품..
최근글,댓글 출력
육군 32사단서 수류탄 사고…"2명 병원..
정부 “상급종합병원, 중증 환자에 집중”..
李 지사 “TK 통합, 완전한 자치정부 ..
洪 시장 “TK통합특별법 추진…대통령도 ..
어버이날 ‘꽃보다 용돈·식사’...칠성 ..
최근글,댓글 출력
계명문화대 ‘위탁 운영’ 고령 아이나라 ..
경북대 G-램프사업단 “기초과학 응용 발..
대구대, 출소자 사회복귀·자립 돕는다
계명대, 개교 125주년 국제학술대회 ‘..
대가대 주얼리디자인과 정양희 명예교수, ..
최근글,댓글 출력
교육부 “의대 증원 정책 철회 불가능”
대구교육청, 법률 분쟁 교원 지원 확대
교육부 “의대 증원 정책 철회 불가능”
경북교육청, 교육환경 변화 맞춰 조직 개..
2026학년도 大入 비수도권 의대 정원 ..
최근글,댓글 출력
尹 ‘채 상병 특검’ 거부 방침 vs 野..
22대 국회 TK 의원 선호 상임위…국토..
與 원내대변인에 '80년대생 초선' 경산..
“우리 198석 때 상대 바라는 것 다 ..
野, ‘추미애 패배’ 여파 당원 달래기 ..
최근글,댓글 출력
한총리, 동계청소년올림픽 마무리 현장 방..
유인촌 장관, 강원2024 경기장·선수촌..
2028년까지 등록 스포츠클럽 5만 개 ..
2024 강원 동계 청소년올림픽 D-10..
강원청소년올림픽 성화, 내달 3일 그리스..
최근글,댓글 출력
경북대병원 고용산 교수, 내시경학회 ‘최..
완치 없는 당뇨병…‘아차’ 싶을 땐 늦어..
희귀질환 앓는 소아·청소년, 구강건강 관..
“부정맥 치료 수준 한 단계 높이자”
소변 잦은데다 독감 증상까지?…‘급성 신..
최근글,댓글 출력
밤이 더 아름다운 ‘야간관광 특화도시’,..
장미란 문체부 차관, 안도라·산마리노 방..
한·중·일 모여 미래세대 위한 문화예술교..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응원 영상..
2025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선정 공모…한..
최근글,댓글 출력
대구경찰청, 선거경비 통합상황실 가동
대구경찰청, 올해 주요 업무계획 보고회
기존 출판물 내용과 유사한 인터넷 강의교..
군위서 경운기 비탈길에 추락…70대 숨져..
대구보건환경연구원, 질병연구 분야 숙련도..
오늘의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