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시와 클래식 공연이 한자리에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리히텐슈타인 특별전 해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달 매주 수요일인 오는 5일, 12일, 26일에 상설공연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를, 19일에는 ‘클래식 공연과 함께하는 <리히텐슈타인 왕가의 보물> 특별전 큐레이터 전시 해설’을 각각 오후 3시 박물관 2층 로비에서 개최한다.

5일, 12일, 26일 진행되는 상설공연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에서는 ‘리히텐슈타인 특별전’을 기념하고 수준 높은 음악을 접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음악회는 다채로운 앙상블의 매력으로 폭넓은 레퍼토리의 공연을 선보이고 있는 현악 4중주 연주팀 제이스트링(J String Ensemble)이 함께해 베토벤, 바흐, 브람스 등 세계적인 음악가들의 클래식 명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현악 4중주는 최소의 편성 악기로 최대의 음악적 효과를 얻을 수 있다해 ‘제 1바이올린은 와인 라벨, 제 2바이올린은 코르크 마개, 첼로는 병, 비올라는 포도주’라는 말에 비유되곤 한다. 그만큼 클래식 음악이 담고 있는 깊이 있는 소리를 만들기 위해서는 악기 간의 조화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데, 이번 음악회에서는 연주자 간에 긴밀하게 쌓여온 조화로움을 감상하며 더 즐겁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19일에 진행되는 공연에서는 ‘리히텐슈타인 특별전’을 주제로 오페라 공연과 함께 큐레이터의 전시 해설이 진행된다. 이번 공연에서는 <레미제라블>, <캣츠>, <오페라의 유령> 등 유명 뮤지컬 공연에서 연주된 대표곡을 중심으로 기획한 오페라와 캐럴 공연이 30분간 펼쳐질 예정이다. 공연이 종료된 후에는 담당 큐레이터와 함께 <리히텐슈타인 왕가의 보물> 특별전 해설을 30분 동안 진행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의 입장료와 공연 관람은 모두 무료이며, 행사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gogung.go.kr)에서 확인하거나 전화(02-3701-750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대구매일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 안내 홍보물. (사진=문화재청)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