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8개 부처에 ‘양성평등 전담부서’ 생긴다

교육부·문체부 등…성차별·성폭력 문제 체계적 대응

문화예술계와 교육 현장의 성차별과 성폭력 문제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관계 기관 8곳에 양성평등 전담부서가 생긴다.

여성가족부는 교육부와 법무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대검찰청, 경찰청, 국방부 등 8개 기관에 양성평등 전담부서(양성평등정책담당관)를 신설하는 직제안이 30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한 부처의 로비.

정부세종청사 한 부처의 로비.


양성평등정책담당관은 각 기관이 소관하는 영역의 성희롱·성폭력 근절업무를 총괄하고 각종 정책에 양성평등 관점을 반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번 직제 개정으로 미투문제 현안 영역인 학교, 체육·문화예술계, 직장 등을 소관하는 교육부, 법무부, 문체부, 복지부, 고용부에 양성평등 전담부서가 신설된다.

경찰청과 대검찰청은 지난해 임시로 설치한 양성평등정책담당관을 정규 직제에 반영하고 국방부는 성희롱·성폭력 근절 담당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여가부는 앞으로 양성평등 전담부서 협의체를 정례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 주요 정책에 양성평등 관점을 반영하고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협력·총괄 기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양성평등은 지속가능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핵심요소로 모든 사회적 이슈와 결부돼 있어 범부처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각 부처 전담부서가 정착돼 역할과 기능을 다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대구매일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