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학년도 대학 모집인원 34만4296명…4828명 감소

수시 79%·정시 21%…수도권 대학은 정시 비율 35.6%로 0.3%p ↑
기회균형 2372명·지역균형 2997명·지역인재 2581명 증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26일 전국 회원대학 196곳의 ‘2024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각 대학이 매 입학연도의 1년 10개월 전까지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수립하도록 한 ‘고등교육법’ 제34조의5에 따라 마련됐다.


대교협 대입전형위는 2015 교육과정 및 문·이과 통합형 수능 도입 취지 등을 고려하는 범위 내에서 대학입학전형 간소화 원칙을 준수하고, 일반전형·특별전형의 지원자격이 전형취지에 부합하도록 각 대학에서 2024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자율적으로 수립하도록 권고했다. 이후 수립된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이날 취합해 발표했다.


이번 시행계획에 따르면, 전체 대학 모집인원은 34만 4296명으로 2023학년도보다 4828명 감소한다.


수시·정시 모집비율은 전년도 기준 소폭 변동된다.

수시모집에서 전체 모집인원 중 79%인 27만 2032명을 선발하고, 정시모집에서는 21%인 7만 2264명을 선발한다.


수도권 대학의 정시모집 선발비율은 확대된다.

수도권 대학 정시 평균 모집인원 비율은 2023학년도 35.3%에서 2024학년도 35.6%로 0.3%p 상승했다. 이는 비수도권 11.9%의 3배 높은 수준이다.


전체 모집인원 감소분 중 비수도권 대학의 정시 모집인원 감소분은 4907명으로 비중이 크고, 수도권 대학은 수시와 정시 모집이 모두 소폭 증가했다.


아울러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 자체 구조조정 등으로 모집인원이 감소함에 따라 수시 학생부위주, 정시 수능위주 전형 모집인원이 전반적으로 줄었다.


수시모집에서 85.9%를 학생부위주 전형으로, 정시모집에서 91.7%를 수능위주전형으로 선발한다. 수시모집 학생부위주는 2023학년도 대비 2375명, 정시모집 수능위주는 3611명 감소했다.


수도권대학 수시모집 학생부위주는 1056명 감소하고, 정시모집 수능위주 전형 모집인원은 593명 소폭 증가했다. 비수도권대학 수시, 정시 등 모집시기별 모집인원은 전반적으로 감소했다.


이와 함께 사회통합전형, 지역인재 특별전형 모집인원은 늘어난다.

고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에 따른 기회균형선발 의무화로 기회균형선발 모집인원은 전체 3만 6434명으로 전년대비 2372명 늘어난다.


고등교육법 시행령에서 권고한 수도권 대학의 지역균형전형(교과성적을 활용하는 학교장추천 전형)도 전년대비 2997명 증가한다.


지역인재 특별전형 모집인원도 늘어난다.

지방대육성법 시행령 개정으로 의·치·한의·약학·간호계열 의무선발비율이 상승함에 따라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은 전년대비 2581명 늘어난 2만 3816명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목록
종합뉴스 > 교육
종합뉴스 > 교육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최근글,댓글 출력
전세사기 피해자에 1~2% 대출…보증보험..
추 부총리, 美 연준, 물가둔화 언급에 ..
취약차주에 최대 100만원 긴급생계비대출..
중기 온라인 수출 ‘원스톱’ 지원…항공수..
국내 최대 창업경진대회 ‘도전! K-스타..
최근글,댓글 출력
국산 쌀보리 캐나다로 수출…검역협상 타결..
공공요금 안정 지자체에 인센티브 확대… ..
올해 전기차 보조금 확정…5700만원 이..
모든 부처 제조업 수출역량 결집… ‘10..
소상공인 저금리 대환대출 지원대상·한도 ..
최근글,댓글 출력
12세 이상 화이자 단가백신 유효기간 연..
모든 공공기관에 직무급 도입…우수기관에 ..
‘소비자24’에 챗봇 도입…상품·리콜 정..
보훈처, 철거 위기 놓인 미국LA 흥사단..
개발제한구역 거주 고령자·장애인 등에 ‘..
최근글,댓글 출력
대학 정원 규제 등 개선 나선다…민간 중..
‘웰컴대학로’ 개막…32개팀 거리공연·아..
2025년까지 96개 대학 입학정원 1만..
서울대 등 세종시 공동캠퍼스 입주 6개 ..
미래차 기술융합 혁신인재 육성 주관대학 ..
최근글,댓글 출력
포항시·울릉군, 학교복합시설 선도사업지역..
급변하는 미래사회 대응…‘케이무크’에 2..
출생부터 국민안심 책임교육·돌봄 실현을…..
인문사회·이공분야 기초학문 452억원 증..
지난해 육아휴직자·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
최근글,댓글 출력
추 부총리, 전세사기 발본색원…피해자엔 ..
윤 대통령,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들 대거..
국가 인재양성 초석 마련한다…‘인재양성전..
윤 대통령, 北 도발 의지 꺾기 위해 적..
‘담대한 구상’ 이행 본격화…‘신 통일미..
최근글,댓글 출력
'제2의 이만기·강호동' 나오게…2023..
한화진 환경부장관, 그린 스포츠 캠페인 ..
윤 대통령, 축구대표단 환영 만찬…‘꺾이..
캐나다 몬트리올서 7일부터 생물다양성협약..
아시안컵 유치, 2002년 영광 재현하는..
최근글,댓글 출력
“소아·10대 방역 전담인력 배치…요양병..
7~20일 ‘정신건강 홍보주간’…전국서 ..
추석 연휴 살모넬라균·비브리오패혈증 주의..
추석 등 가을철 야외활동 ‘발열성 감염병..
여름철, ‘콘택트렌즈’ 올바른 사용 방법..
최근글,댓글 출력
K-드라마 현장 이끌 ‘청년 인재’ 찾는..
문화누리카드 대상 4만명 늘린다…고령자·..
‘K-컬처 관광’ 세계인의 버킷리스트로 ..
케이-컬처로 ‘제2의 중동 붐’ 이끈다
떡국 만들고, 윷놀이 하고…재외한국문화원..
최근글,댓글 출력
튀르키예서 믹타영화제 개막 첫 영화로 ‘..
달라지는 도로교통법! 보행자 보호 의무 ..
보호자가 수술 진행 확인하는 ‘스마트 수..
정부,안착기에도 입원비 지원 필요…생활치..
가족·지인 사칭 ‘메신저피싱’ 주의
오늘의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