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 자체감사활동 심사결과 A등급 선정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감사원이 전국 21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2018년(‘17년 실적) 자체감사기구의 감사활동에 대한 심사결과 지방의 자치구 중 유일하게 가장 높은 등급인 A등급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감사원에서는 매년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기업 등 자체감사기구의 활동을 내실화하기 위해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감사조직, 인력운영, 감사활동, 감사성과 및 사후관리의 적정성 등을 심사하여 평가결과를 발표하고 있으며,
올해는 총 213개 공공기관을 10개 그룹으로 구분하여 2017년 자체감사활동을 심사한 결과 A등급(상위 25% 이내로 75점 이상) 37개, B등급(60% 이내로 70점 이상) 82개, C등급(60점 이상) 82개, D등급(하위 10% 이내) 12개를 선정하여 발표하였다.
이 중 인구 30만명 이상 자치구(총 40개) 그룹에서는 서울특별시 소속 5개 자치구와 함께 지방 자치구 중에는 달서구가 유일하게 A등급에 선정되어, 전국 최고 수준의 공무원 1인당 주민수와 복지비 지출 등 어려운 여건 속에도 올바른 행정 구현을 위한 감사활동으로 불합리한 제도·관행 개선을 통한 행정능률 향상과 재정누수 방지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달서구는 대구시 구·군 중 유일하게 감사부서의 장을 외부 개방직으로 채용하여 독립성을 높이고 2년 주기로 부서 및 동행정복지센터에 대한 종합감사 실시와 함께 일상감사 및 다양한 특정감사를 실시하여 구정의 책임성 확보와 투명성 제고를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급변하는 행정환경에 부응할 수 있는 투명하고 생산적인 감사시스템 운영으로 대외적인 경쟁력 강화 뿐만 아니라 주민으로부터 신뢰 받는 희망달서가 조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