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재건축에 적극 행정지원 약속

경북 포항시장(이강덕)은 지난 5일 시장실을 방문한 김대명 대동빌라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입주자 대표에게 주민들이 원하고 유리한 방향으로 재개발・재건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펼치기로 약속했다.

지난달 30일 대동빌라 이재민 76가구 178명이 전원이 새 보금자리를 찾아 이주를 마무리한 것에 고마움을 전하고자 김대명 비대위원장 등이 직접 시장실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이강덕 시장은 “지진피해가 집중된 흥해 지역은 올 상반기 정부의 도시재생 ‘특별재생지역’ 선정절차를 거쳐, ‘직접 피해지역’은 ‘재개발·재건축’, ‘그 외 지역’은 ‘도시재생사업’과 ‘건축물의 내진보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환여동 등 타 지역의 나머지 직접 피해지역은 주민의 의사가 반영된 재개발・재건축이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적극 협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포항시는 환호동 대동빌라의 경우 교통 접근성, 학군, 자연환경 등이 우수해 정주여건이 좋은 만큼 주민들 간의 합의가 신속히 이뤄지면, 중견 건설업체 등과 연결해 즉시 사업추진이 가능하도록 도울 방침이다.

김대명 위원장은 지난 1일 ‘국민과의 전화통화’ 대상자에 선정돼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 당시 신속한 이주대책에 대한 정부와 포항시의 노력에 감사를 표했으며, “대통령께서 향후 재건축 등에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약속해주신 것에 대해 주민들이 많은 기대를 갖고 있다”고 했다.

김대명 위원장은 “주민들과 긴밀히 논의해 주민들의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신속히 노력하겠다”며, “규제 완화 등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는 시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금은 주민들이 새 거처에서 뿔뿔이 흩어져 생활하고 있지만, 재건축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다시 좋은 환경에서 모여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1. 15. 지진 이후 환호동 대동빌라에는 76가구 178명의 이재민이 발생, 11월 22일 22가구가 첫 이주를 시작해 지난달 30일 남은 1가구까지 새 보금자리를 찾아 모든 가구가 이주를 마쳤다고 전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