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경북 최초로 ‘여름 무’ 예비수출단지 선정

2020년도 동해면 청림동 지역 여름 무 203톤 수출
생산환경 현대화, 시설 개보수 등 지원 사업비 5억원 확보

경북 포항시는 「2021년 농식품 수출분야 공모사업」에서 경북 최초로 ‘여름 무’ 신선농산물 예비수출단지로 선정되었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포항 여름 무 14농가는 재배면적 10ha로 미국, 홍콩, 캐나다, 말레이시아 등에 여름 무 203톤을 수출한 바 있다.
포항 여름 무 14농가는 지난 8월 14일 「2021년 농식품 수출분야 공모사업」에 신선농산물 예비수출단지 지정 신청 후 종합평가를 거쳐 지난 3일 경상북도 신선농산물 예비수출단지로 최종 선정됐다.

3년간 생산환경 현대화, 시설개보수, 고품질 생산 기자재 및 품질관리시설 등 5억원의 지원사업 보조를 받는다.
신선농산물 예비수출단지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수출실적이 1만불 이상이어야 하며, 수출금액, 생산면적, 참여농가 수, 수출국가 등 1차 서류평가와 참여농가 수출의지, 품목의 유망성, 단지의 집약도 등 2차 현지평가를 거쳤다.
신선농산물 예비수출단지는 수출 유망품목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생산에서 수출까지 패키지 지원을 통한 전략적 육성을 위한 제도로 정부지정 수출단지로 가기 위한 예비 단계이며, 향후 수출 등 운영실태 평가에서 정부지정 수출단지로 지정될 경우 명실상부 전국에서 최초의 ‘여름 무’ 수출단지로 등록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항시 오주훈 농식품유통과장은 “동해면 청림동 지역의 여름 무는 식감이 좋고 품질이 균일하며 하절기 수확이라는 계절적인 강점이 있어 수출 확대의 기틀을 마련한 만큼 적극적인 해외 마케팅과 지원으로 농가소득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