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향기는 콧등을 타고 운전은 안전하게

자연은 언제나 우리를 속이지 않습니다. 추운 겨울도 지나고 꽃샘추위마저 뜨나버린 요즘 산과들은 초록으로 물들고 나뭇가지에는 어느 듯 꽃망울을 터뜨려 연분홍빛 살갗을 드리우며 우리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대자연을 만나고자 우리들은 하나둘 무리를 지어 여행을 떠나는 계절입니다. 이런 나들이 철에 많이 발생할 수 있는 것 또한 안전사고나, 교통사고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이러한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든 운전자들이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상대를 배려하고 양보하는 마음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해 보며 나들이철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첫째. 과속운전
여행을 떠나는 운전자 대부분이 들뜬 마음에 본인도 모르게 과속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는데 이를 때에는 잠시 쉬어가거나 조급한 마음을 버리고 상대에게 양보하고 배려하는 마음가짐으로 안전운전 해야 하고,
둘째. 졸음운전.
운전자가 1초만 깜박 졸아도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장거리 여행을 위한 운전을 하다보면 피로가 쌓이고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졸음이 몰려오기 시작한다. 이를 땐 가까운 휴게소나 졸음쉼터를 찾아 잠시 쉬어가거나 차에서 내려 스트레칭으로 몸의 피로를 푸는 방법도 졸음운전을 예방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것입니다. 졸음운전은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한 운전입니다.
셋째. 각종 교통법규 위반행위입니다.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신호가 바뀐 후 차량통행이 없거나 조용하고 한적한 도로의 경우 이 정도는 괜찮겠지 나 하나쯤이야 하는 안일한 생각으로 신호를 위반하고 교통법규를 지키지 않는 운전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러한 운전자들은 사소한 법규위반으로 인식하지만 사고의 결과를 확인해보면 얼마나 위험한 행동인지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봄맞이는 대형교통사고 없는 안전한 봄맞이가 되기를 바라며 오늘도 사고 없는 편안한 봄맞이 여행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문경경찰서 남부파출소 장종규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