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25일 지급하는 ‘부모급여’ 1월 수여자 약 25만 명 예상

18일 기준 1만 2000명 신청…기존 영아수당 수급자, 부모급여로 전환

출산이나 양육으로 줄어드는 가정의 소득을 보전하고 양육 부담을 낮추기 위해 도입한 ‘부모급여’의 1월 수여자는 약 25만 명에 이를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8일 기준 1만 2000명이 부모급여를 신청했고, 기존 영아수당 수급자가 부모급여로 전환되어 오는 25일에 약 25만 명이 부모급여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올해 1월부터 태어난 아동을 포함해 0~11개월 만 0세 아동은 매월 70만 원을 받고, 만 1세 아동의 경우는 지난해 도입된 영아수당 대상자가 전환되는 것이므로 지난해 1월 출생아부터 매월 35만 원을 받는다.

또한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경우에는 만 0세와 만 1세 모두 보육료 바우처를 받을 수 있으며, 만 0세는 부모급여 70만 원이 보육료 바우처 지원금액보다 커서 그 차액인 18만 6000원을 현금으로 받는다.

다만 만 1세는 보육료 바우처 지원금액이 부모급여 35만 원 보다 더 크므로 추가로 현금이 지급되지 않는다.

출산 관련 지원 서비스를 함께 신청할 수 있는 행복 출산 원스톱 서비스를 이용하면 출생신고와 함께 부모급여, 아동수당, 첫만남이용권 등을 한 번에 신청할 수 있다.

어린이집을 이용하거나 종일제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 역시  읍·면·동 주민센터나 복지로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종일제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에는 가구의 소득에 따라 지원금액이 달라지므로, 가구의 소득유형 및 이용 시간에 따라 부모급여와 종일제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중 더 유리한 지원방식을 선택하면 된다.

부모급여의 신청권자는 아동의 친권자, 양육권자, 후견인 등 아동의 실질적 보호자 또는 그 보호자의 대리인이다.

부모급여는 출생일을 포함해 60일 이내에 신청해야 출생 월부터 지원되지만 생후 60일이 지난 후 신청하면 신청 월부터 지급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지난해 12월에 영아수당(현금 월 30만원 또는 보육료)을 받고 있었다면 부모급여를 새롭게 신청할 필요는 없다.

다만 올해 1월 기준 만 0세(2022년 2월생~2022년 12월생) 아동 중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는 아동의 보호자는 부모급여 차액 18만 6000원을 받기 위한 은행 계좌를 지난 15일까지 등록하도록 했다.

하지만 계좌정보 입력기간 중에 입력하지 못한 보호자는 복지로 누리집 또는 주민센터에 방문해 계좌정보를 입력하면 오는 2월 25일에 1월분 18만 6000원을 함께 받을 수 있다.

한편 부모급여는 오는 25일부터 매월 25일에 신청한 계좌로 입금된다. 부모 또는 아동 명의 계좌로 받게 되며, 압류방지계좌로 받을 수도 있다.

배금주 보건복지부 배금주 보육정책관은 “새롭게 도입되는 부모급여를 차질없이 지급하기 위해서 많은 준비와 수고를 해주신 지자체 담당 공무원분들께 감사하다”며 “필요한 분들이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신청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목록
종합뉴스 > 사회
종합뉴스 > 사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최근글,댓글 출력
전세사기 피해자에 1~2% 대출…보증보험..
추 부총리, 美 연준, 물가둔화 언급에 ..
취약차주에 최대 100만원 긴급생계비대출..
중기 온라인 수출 ‘원스톱’ 지원…항공수..
국내 최대 창업경진대회 ‘도전! K-스타..
최근글,댓글 출력
국산 쌀보리 캐나다로 수출…검역협상 타결..
공공요금 안정 지자체에 인센티브 확대… ..
올해 전기차 보조금 확정…5700만원 이..
모든 부처 제조업 수출역량 결집… ‘10..
소상공인 저금리 대환대출 지원대상·한도 ..
최근글,댓글 출력
12세 이상 화이자 단가백신 유효기간 연..
모든 공공기관에 직무급 도입…우수기관에 ..
‘소비자24’에 챗봇 도입…상품·리콜 정..
보훈처, 철거 위기 놓인 미국LA 흥사단..
개발제한구역 거주 고령자·장애인 등에 ‘..
최근글,댓글 출력
대학 정원 규제 등 개선 나선다…민간 중..
‘웰컴대학로’ 개막…32개팀 거리공연·아..
2025년까지 96개 대학 입학정원 1만..
서울대 등 세종시 공동캠퍼스 입주 6개 ..
미래차 기술융합 혁신인재 육성 주관대학 ..
최근글,댓글 출력
포항시·울릉군, 학교복합시설 선도사업지역..
급변하는 미래사회 대응…‘케이무크’에 2..
출생부터 국민안심 책임교육·돌봄 실현을…..
인문사회·이공분야 기초학문 452억원 증..
지난해 육아휴직자·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
최근글,댓글 출력
추 부총리, 전세사기 발본색원…피해자엔 ..
윤 대통령,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들 대거..
국가 인재양성 초석 마련한다…‘인재양성전..
윤 대통령, 北 도발 의지 꺾기 위해 적..
‘담대한 구상’ 이행 본격화…‘신 통일미..
최근글,댓글 출력
'제2의 이만기·강호동' 나오게…2023..
한화진 환경부장관, 그린 스포츠 캠페인 ..
윤 대통령, 축구대표단 환영 만찬…‘꺾이..
캐나다 몬트리올서 7일부터 생물다양성협약..
아시안컵 유치, 2002년 영광 재현하는..
최근글,댓글 출력
“소아·10대 방역 전담인력 배치…요양병..
7~20일 ‘정신건강 홍보주간’…전국서 ..
추석 연휴 살모넬라균·비브리오패혈증 주의..
추석 등 가을철 야외활동 ‘발열성 감염병..
여름철, ‘콘택트렌즈’ 올바른 사용 방법..
최근글,댓글 출력
K-드라마 현장 이끌 ‘청년 인재’ 찾는..
문화누리카드 대상 4만명 늘린다…고령자·..
‘K-컬처 관광’ 세계인의 버킷리스트로 ..
케이-컬처로 ‘제2의 중동 붐’ 이끈다
떡국 만들고, 윷놀이 하고…재외한국문화원..
최근글,댓글 출력
튀르키예서 믹타영화제 개막 첫 영화로 ‘..
달라지는 도로교통법! 보행자 보호 의무 ..
보호자가 수술 진행 확인하는 ‘스마트 수..
정부,안착기에도 입원비 지원 필요…생활치..
가족·지인 사칭 ‘메신저피싱’ 주의
오늘의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