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V 감염도 장애로 인정해달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인간 면역 결핍 바이러스(HIV) 감염도 장애로 인정해 달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HIV 감염환자인 70대 A씨는 지난해 10월 장애인 등록 신청을 위해 대구 남구의 한 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았다가 장애진단 심사용 진단서가 없다는 이유로 반려됐다. 

현행 제도상 장애인으로 등록받으려면 신청인이 의료기관에서 장애진단·검사를 받아 심사용 진단서를 발급받고 장애유형별 필수 구비서류를 갖춰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찾아 신청서와 함께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현행 장애인 관련 법규상 HIV는 장애 인정 대상이 아니며 감염으로 인한 장애 인정 기준도 규정돼 있지 않아 A씨는 진단서를 발급받을 수 없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 ‘HIV 장애 인정을 위한 전국연대’는 지난 1월 HIV 감염을 장애로 인정해 달라며 남구청장을 상대로 반려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HIV 감염을 장애로 인정해 달라는 취지의 행정소송은 국내에서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대는 HIV가 만성적인 염증반응에 더해 심혈관 질환, 뇌혈관 질환 등 각종 질환을 불러일으킬 수 있어 장애 요건에 충분히 들어갈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사회적 차별로 인한 정신적 질환의 발생률이 매우 높으며 해외 각국에서 유엔(UN)의 장애인권리협약(CRPD)에 따라 HIV 감염을 장애로 인정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연대는 이런 취지로 17일 소송 변론기일을 앞두고 대구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HIV 감염의 장애 인정을 촉구하고 장애인 등록과 보장을 위한 정책 개발·확대 등을 주장했다. 

앞서 유엔 장애인권리위원회는 2022년 9월 한국 정부에 “국내 장애 관련 법률과 정책을 협약의 조항에 비춰 검토하고 심리·사회적 장애, 지적장애, 시청각장애, HIV/AIDS 감염 등 모든 장애를 아우르는 개념을 채택해 그들의 특성과 욕구가 인정되도록 보장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장애 인정의 폭이 조금씩 넓어지고 있다. 신경질환의 일종인 뚜렛증후군과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CRPS)을 장애로 인정한 대법원 판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인영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변호사는 “장애인복지법이 장애 유형을 제한하고 있지만 궁극적인 목적은 신체적·정신적으로 일상생활에 제약이 있어 사회에 통합돼 살아가기 어려운 사람을 장애인으로 보고 지원하는 것”이라며 “정부가 HIV 감염인을 외면하는 동안 HIV 감염인들은 위태로운 생활을 지속하고 차별과 낙인 속에서 인간의 존엄성을 침해당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금호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소장은 “HIV 감염인은 일상생활에 상당한 장애가 있지만 장애를 가진 국민으로서 누려야 하는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기 때문에 장애인 관련법의 보호를 받아야 할 필요가 있다”며 “HIV 감염인의 장애인 등록은 지금의 장애 정책이 얼마나 실제 삶과 맞지 않는지 알려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목록
종합뉴스 > 사회
종합뉴스 > 사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최근글,댓글 출력
정부 “이탈 전공의, 전문의 자격 취득하..
과로로 뇌출혈 발생 공무원…“보훈보상대상..
고속도로 개방형 휴게소 추진
한약 건보 적용 확대
尹 대통령 “우리는 정치적 운명 공동체”..
최근글,댓글 출력
로봇진흥원, 첨단제조로봇 89개 과제 1..
가스公, 개인정보보호 국제 표준 인증 신..
농협경제지주, 온라인사업 대폭 확대
아시아나항공, 호국 보훈의 달 국내선 특..
관세청, 작년 '해외직구' 불법·위해물품..
최근글,댓글 출력
육군 32사단서 수류탄 사고…"2명 병원..
정부 “상급종합병원, 중증 환자에 집중”..
李 지사 “TK 통합, 완전한 자치정부 ..
洪 시장 “TK통합특별법 추진…대통령도 ..
어버이날 ‘꽃보다 용돈·식사’...칠성 ..
최근글,댓글 출력
계명문화대 ‘위탁 운영’ 고령 아이나라 ..
경북대 G-램프사업단 “기초과학 응용 발..
대구대, 출소자 사회복귀·자립 돕는다
계명대, 개교 125주년 국제학술대회 ‘..
대가대 주얼리디자인과 정양희 명예교수, ..
최근글,댓글 출력
교육부 “의대 증원 정책 철회 불가능”
대구교육청, 법률 분쟁 교원 지원 확대
교육부 “의대 증원 정책 철회 불가능”
경북교육청, 교육환경 변화 맞춰 조직 개..
2026학년도 大入 비수도권 의대 정원 ..
최근글,댓글 출력
尹 ‘채 상병 특검’ 거부 방침 vs 野..
22대 국회 TK 의원 선호 상임위…국토..
與 원내대변인에 '80년대생 초선' 경산..
“우리 198석 때 상대 바라는 것 다 ..
野, ‘추미애 패배’ 여파 당원 달래기 ..
최근글,댓글 출력
한총리, 동계청소년올림픽 마무리 현장 방..
유인촌 장관, 강원2024 경기장·선수촌..
2028년까지 등록 스포츠클럽 5만 개 ..
2024 강원 동계 청소년올림픽 D-10..
강원청소년올림픽 성화, 내달 3일 그리스..
최근글,댓글 출력
경북대병원 고용산 교수, 내시경학회 ‘최..
완치 없는 당뇨병…‘아차’ 싶을 땐 늦어..
희귀질환 앓는 소아·청소년, 구강건강 관..
“부정맥 치료 수준 한 단계 높이자”
소변 잦은데다 독감 증상까지?…‘급성 신..
최근글,댓글 출력
밤이 더 아름다운 ‘야간관광 특화도시’,..
장미란 문체부 차관, 안도라·산마리노 방..
한·중·일 모여 미래세대 위한 문화예술교..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응원 영상..
2025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선정 공모…한..
최근글,댓글 출력
대구경찰청, 선거경비 통합상황실 가동
대구경찰청, 올해 주요 업무계획 보고회
기존 출판물 내용과 유사한 인터넷 강의교..
군위서 경운기 비탈길에 추락…70대 숨져..
대구보건환경연구원, 질병연구 분야 숙련도..
오늘의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