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2011.08.02

경북도, 전국 처음 고졸자 취업지원 대책 추진

도내 71개 전문계고 대상 일자리알선, 취업캠프 개최
대구은행, 농협, 산하공기업 등에도 고졸자 채용 권고

경상북도는 정부의 고졸자채용 등 범국가적인 청년실업대책에 부응하여 지방자치단체로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고졸자에 대한 취업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고졸자의 대학진학률이 80%를 넘어서면서 대졸자의 취업경쟁이 심화되고, 중소기업은 구직난을 겪는 등 일자리 미스매치가 심화되고 있다면서, 전문계 고등학교를 중심으로 한 고졸자 취업지원대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8월 3일 오전, 도청(제4회의실)에서 경상북도와 도 교육청, 대구은행, 농협중앙회 경북지역본부, 경상북도 일자리종합센터 등 관계자가 참석하는 유관기관 간담회를 개최하고 ‘고졸자의 취업향상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한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고학력화에 따른 일자리 미스매치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고졸자에 대한 취업지원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하반기부터 기관별로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적극 발굴・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경상북도 일자리종합센터에서는 도내 71개 전문계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8월 중 수요조사를 거쳐 일자리알선, 면접요령 등 취업역량 강화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우수기업도 탐방할 예정이다.
또한, 대구은행과 농협중앙회 경북지역본부에서도 신규직원 채용 시 지역의 상업고등학교 등 전문계고 졸업자를 우선 채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아울러, 정원 30인 이상의 도 산하공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정원의 3%(20명 정도)이상을 고졸자 등 청년 미취업자를 고용할 수 있도록 권고해 나갈 예정이다.
대상공기업은 7개 기관으로 경상북도개발공사, 구미시 시설관리공단, 안동시 시설관리공단, 문경 관광진흥공단, 구미 원예수출공사, 청도공영사업공사, 영양고추유통공사 등이며 정원은 690명이다.
이외에도 고졸자가 일정수준 이상 지방공무원으로 채용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건의를 통해 지방공무원법 등 관련규정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우리 사회의 지나친 고학력화가 청년실업 증가의 한 요인이 되고 있다”면서, “경상북도는 앞으로 고등학교만 나오더라도 좋은 직장에 취업 할 수 있는 풍토를 조성해 청년실업 해결과 기업의 구인난 해소에 최선을 다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도영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