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2020.03.09

서한, 10억…건설업계도 기부 릴레이

우미·서희건설, 각각 2억원 씩
삼정기업·삼정이앤시, 1억 원
코로나로 인한 고통 나눔 동참

 

(대구매일)

㈜서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코로나19) 사태 확산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광역시를 위해 총 10억원 상당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서한은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의 책임감과 사명감을 강조하며 이번 사태를 헤쳐나가는데 적극 동참한다는 의지를 가지고 지난 3월 4일에 1차적으로 사랑의 열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억원을 기부했고, 의료진들의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주는 홍삼세트 7,800개와 의료현장에 물품난 해소를 위해 먼저 20만쌍의 라텍스장갑 등 2억원 상당의 물품을 3월 6일에 지원했다.

㈜서한은 현금 기부에 그치지 않고 물품으로 지급한 방식을 택한 것은 현장에서 필요한 물품을 직접 구매하여 전달함으로써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몸으로 직접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 설명했다.
한편 서한은 “대구경북은 강합니다. 함께 이겨냅시다!”는 코로나 극복 슬로건을 만들어 지난 2월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현장에 설치하여 내부 직원들에게 코로나 극복의지를 강화시키고 있으며 지역민의 코로나 극복의지를 응원해오고 있다.

1차 성금과 물품지원에 이어 3월 중순경 2차 물품지원으로 의료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손소독제 80,000개와 방진복 11,240벌 등 6억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지원할 예정으로 이미 주문을 마친 상태이다.

이로서 총 10억원 상당을 이번 사태 극복을 위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서한은 지난 달 19일에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이후에 헌혈 수급이 위기를 맞자 본사에서 대한적십자사 대구경북 혈액원과 함께 임직원이 참여한 사랑의 헌혈운동을 펼쳐서 코로나 19사태를 극복하려는 실천을 이미 한 바 있다.
서한은 서한의 성장에는 지역민의 사랑이 있었다는 믿음을 가지고 지역의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전 직원들이 참여하는 이다음봉사단을 중심으로 지역사회의 크고 작은 일에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서한장학재단을 통해 해마다 지역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31억원의 장학금 지급을 통해 지역인재를 키우는데도 큰 관심을 기울여 왔었다.

㈜서한 조종수 대표이사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하여 구호물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 의료진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구호물품을 직접 구입, 지원하게 됐다.”며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으로서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극복하는데 계속 힘을 더하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고 함께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